해파리 쏘였을 때 이렇게 대처하세요!

독자기고
해파리 쏘였을 때 이렇게 대처하세요!
여수소방서 돌산119안전센터 소방교 박진우
  • 입력 : 2022. 08.19(금) 08:36
  • 호남뉴스라인
여수소방서 돌산119안전센터 소방교 박진우
[호남뉴스라인] 더위를 피해 피서객들이 몰리는 해수욕장에 해파리로 인한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해파리는 다리에 기다란 실 모양 혹은 털 모양의 촉수가 있는데 이 부분에 독이 들어 있는 독주머니가 있다. 독주머니가 터지면서 독침이 피부에 파고들어 통증과 채찍 모양의 상처가 나거나 부을 수 있다.

해파리에 쏘였다면 즉시 물 밖으로 나와서 환자 또는 보호자가 안전요원에게 알리고 쏘인 부위만 아픈 경우 안전요원이 오기 전까지 바닷물로 세척한다. 주의사항으로 민물이나 알코올로 세척해서는 안 되며 쏘인 부위를 문지르거나 만져서도 안 되고 쏘인 부위를 붕대로 감아 압박하면 안 된다.

세척 후에도 촉수가 남아 있을 경우에는 신용카드 등 플라스틱 카드로 제거해야 한다. 해파리는 죽은 것이라도 절대 직접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해변을 걸을 땐 되도록 신발을 신어야 한다.

해파리에 쏘였을 경우 드물지만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나 의식불명, 전신 통증 등 심각한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으니 통증이 지속되거나 온몸이 아플 경우에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

즐거운 여름휴가를 위해 해파리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를 충분히 숙지한다면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호남뉴스라인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