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일상 속 자원순환 문화 확산 나서

북구
광주시 북구, 일상 속 자원순환 문화 확산 나서
1회용 컵 보증금제 시행 대비 주민, 사업장 대상 홍보
종이팩, 폐건전지 교환사업 등 자원순환 문화 조성 노력
  • 입력 : 2022. 05.18(수) 09:38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가 1회용 컵 보증금제도 시행을 앞두고 일상 속 자원순환 실천 문화 확산에 나선다.

18일 북구에 따르면 다음 달 9일까지 주민과 1회용컵 사용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보증금제 시행에 따른 홍보를 실시한다.

1회용 컵 보증금제는 사업자가 1회용 컵에 보증금 300원을 부과하고 컵을 사용한 사람이 다시 가져오는 경우 보증금을 되돌려주는 제도다. 1회용 컵 회수와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시행된다.

이에 북구는 1회용 컵 사용자인 주민과 휴게・일반 음식점 및 제과점 중 지난 2019년 12월 31일 기준 운영 매장 수가 100개 이상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홍보물 배부하고 캠페인도 펼칠 예정이다.이와 함께 북구는 종이팩과 폐건전지를 바꿔 주는 사업도 추진한다.

주민이 우유, 주스 등 내용물을 비우고 말려진 종이팩을 가지고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1kg당 롤화장지 2개, 폐건전지는 20개당 AA 또는 AAA 건전지 1세트(2개)로 교환할 수 있다.

북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상 속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재활용 자원이 순환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