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지역회생 ‘지방소멸대응기금’2년간 227억원 확보

고흥
고흥군, 지역회생 ‘지방소멸대응기금’2년간 227억원 확보
청년 공공임대주택 건립, 드론 체험놀이터 조성 등 6개 사업 추진
  • 입력 : 2022. 08.19(금) 15:10
  • 서은홍 기자
고흥군청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고흥군(군수 공영민)이 민선 8기 고흥비전 “10년 후 인구 10만의 기반 구축”을 위한 지역 정주여건 인프라 개선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군에 따르면, 정부에서 올해 처음으로 도입해 배분한 ‘지방소멸대응기금’의 2개년(‘22~’23년) 사업비로 기초와 광역계정 기금 포함 총 227억 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방소멸대응기금은 인구가 줄어 소멸 위기에 처한 기초지자체 중 인구감소지역 89곳과 관심지역 18곳을 대상으로 정부가 올해 도입한 자금이며, 광역단체에 25%, 기초단체 75%를 연 1조원씩 10년간 총 10조원 규모로 각각 지원하는 재원이다.

그동안 고흥군은 기금 최대 확보를 위해 정부 지원방침 기준에 맞춰 지방소멸기금 T/F 전담조직과 민관 거버넌스 구성, 인구정책 전문가의 투자계획 컨설팅 자문 등을 거쳐 지역정주여건 기반 사업 투자계획서를 제출해 기금확보에 적극 대응했다.

공영민 고흥군수 역시 민선 8기 취임과 동시에 인구감소에 대응할 수 있는 지역 정주여건 기반시설 구축이 최우선 과제임을 인식하고 중앙부처와 전남도, 국회 인적 네트워크망을 풀가동해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에 적극 대응해 얻어낸 성과로 그 의미를 더했다.

고훙군이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추진할 사업은 ▲체류형 귀농어귀촌 복합교육 인프라 구축 ▲귀농어귀촌인 주택단지 기반조성 지원 ▲청년 공공임대주택 건립 ▲드론 체험놀이터 조성 ▲농공단지 근로자 기숙사 건립 ▲농산어촌 유학생 유치 작은 학교 살리기 등 6개 사업이다. 앞으로 군은 정부에서 기금 배분액이 최종 교부되면 토지매입 및 실시설계용역 등 사전 행정절차를 거친 후 내년부터 본격 사업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영민 군수는 “10년 후 고흥인구 10만 목표 달성을 위한 정주 환경개선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지방소멸대응기금 재원을 확보한 만큼, 부서 간 협업을 통해 조기에 성과가 달성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앞으로도 정부정책과 보조를 맞추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어 누구나 살고 싶은 매력적인 고흥을 만들기 위해 매년 기금 추가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지속가능한 인구정책 추진에 전 행정력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고흥군은 민선8기 최대 핵심과제인 “10년 후 고흥인구 10만 기반 마련”을 위해 청년층 인구 유입 및 유출방지 방안 등 차별화되고 실효성 있는 지역맞춤형 중장기 인구정책 로드맵을 구상 중에 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