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방역 취약시설 집중 예방관리 대책

전남
전라남도, 방역 취약시설 집중 예방관리 대책
요양원․요양병원 종사자 검사 강화…4차 접종 적극 참여 당부도
  • 입력 : 2022. 08.19(금) 15:26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청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가 코로나19 6차 유행이 본격화됨에 따라 요양원과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예방관리 대책에 들어간다.

이는 코로나19 하루 평균 확진자가 5천393명 수준으로 최근 1주간 꾸준히 느는데다, 이에 비례해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19일 시군과 부단체장 긴급회의를 통해 방역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취약시설 지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308개 요양원과 84개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종사자 선제검사 여부, 환기 등 시설관리, 개인 방역수칙 준수 등을 집중 점검한다.

종사자 선제검사도 강화한다. 주 1회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던 것을 주 2회 신속항원(RAT) 검사를 추가해 총 3회 검사하도록 하고, 검사키트를 지원했다. 종사자가 지역사회 감염원과 취약시설 입소자 간 연결고리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예방접종도 독려하고 있다. 현재 4차접종 50세 이상 대상자 87만 4천 명의 48%인 41만 9천 명이 접종 완료했다. 전남도는 찾아가는 예방접종 등을 통해 접종률 70%인 61만 2천 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위중증과 사망 예방을 위해 치료제 처방률 제고도 필요한 것으로 판단, 전남도 의사회, 요양병원협회 등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유현호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도민이 진단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한 번에 진료를 받도록 원스톱 진료기관을 계속 확충할 것이라며, 자유로운 일상생활 및 경제활동 유지를 하면서 감염 예방을 위해 50세 이상 모든 도민은 4차 접종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