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이철 의원, 청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마련 방안 촉구

정치
전남도의회 이철 의원, 청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마련 방안 촉구
“청년 위한 일자리 사업 예산 오롯이 청년들에게 쓰여야”
  • 입력 : 2023. 02.06(월) 14:40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의회 이철 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더불어민주당, 완도1)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의회 이철 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더불어민주당, 완도1)은 지난 3일 열린 제368회 임시회 제2차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일자리경제본부 소관 업무보고에서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 사업 예산은 오롯이 청년들 일자리 창출에 쓰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역정착지원형 청년일자리사업은 국비·도비·시군비 98억 원을 들여 35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과 지역 청년이 일정 수준의 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 연계 신규 일자리 사업이다.

이날 이철 위원장은 “어렵게 확보한 예산인만큼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에 오롯이 쓰일 수 있도록 청년 일자리 사업을 출연기관에 맡기기보다 전라남도 일자리경제본부가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연기관은 본연의 업무인 연구와 신기술 개발에 더 무게를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책마다 청년의 나이가 각기 다르게 되어있어 청년의 기준을 보다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전라남도는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꾸준히 확충하여 청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일자리를 통해 실제로 청년인구 유입과 지역경제의 활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