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재해영향평가 협의 사업장 점검 강화 나서

광주
광주광역시, 재해영향평가 협의 사업장 점검 강화 나서
27∼29일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조성 현장 등 5곳 대상
현장점검 연 2→4회 확대…영구저류지 적정 설치 여부 확인

  • 입력 : 2023. 03.26(일) 15:07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재해영향평가 협의 사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한다.

그동안 재해영향평가 협의 사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은 연 2회실시했으나 올해부터는 분기마다 1회씩 총 4회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자연재해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사업시행자의 재해저감대책 이행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1분기 점검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재해영향평가심의위원 전문가와 함께 사업 현장에서 진행한다. 대상은 재해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한 개발 면적 5000㎡ 이상 주택건설현장,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조성 현장, 2㎞ 이상 도로공사 현장 등 5곳이다.

점검내용은 ▲재해영향평가 협의 내용 관리책임자 지정 및 착공 통보 여부 ▲사업장 내 재해영향평가 협의서와 협의 이행계획서 비치 여부 ▲당초 협의 내용 이행계획 및 관리대장 작성 여부 등이다.

또한, ▲임시침사지 및 가배수로 설치 적정성과 유지관리 실태 ▲영구저류지의 규모·위치 등 적정 설치 여부 ▲절·성토 사면에 대한 보강대책 적정성과 임시 보호조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이 밖에 ▲비상시 조치계획 수립 여부 ▲수방자재 확보 및 폐기물 등 자재 정리 여부 등 기타 재해예방에 필요한 사항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점검 결과 재해예방대책이 미흡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즉시 보완·개선 조치한다.

박남주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은 “대규모 개발 현장은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장에서 재해예방대책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