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스마트팜’ 현장설명회 개최

장성
장성군, ‘스마트팜’ 현장설명회 개최
“장성군 청년 농업인은 농사도 스마트하게!”… 청년 농업인 등 40여 명 참여
  • 입력 : 2024. 02.25(일) 12:10
  • 서은홍 기자
장성군, ‘스마트팜’ 현장설명회 개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장성군이 22일 남면에서 ‘스마트팜’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스마트팜’에 관심 있는 청년 농업인들과 김한종 장성군수, 도‧군의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스마트팜’은 스마트와 농장의 합성어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방대한 양의 자료를 빠르게 분석‧활용) 등 최신 기술을 농업에 접목해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설명회가 열린 곳은 청년 농업인 윤성호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남면 분향리 ‘비비드스칼렛’ 농장이다. 빅데이터 기술 등이 적용된 9300㎡ 규모 ‘스마트팜’ 유리온실에서 가지를 재배하고 있다.

현장에선 구자정 연암대학교 겸임교수, 전용범 ‘얼반그로우’ 대표, ‘비비드스칼렛’ 윤성호 대표, 곽상섭 임원이 발표를 맡아 ‘스마트팜’의 필요성과 인공지능 활용 방법, 병해충 극복 사례 등을 공유했다. 청년 농업인 의견 수렴을 위한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이번 현장설명회가 스마트팜에 대한 이해와 관심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특화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사업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지역특화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사업’은 ‘스마트팜’ 창농을 희망하는 청년 농업인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자체가 기반 조성, 온실, 에너지시설 등을 지원받아 ‘스마트팜’을 조성한 뒤 청년 농업인에게 임대한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