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조희룡 미술관, ‘임자도에 피어난 민화’ 전시회 개최

신안
신안 조희룡 미술관, ‘임자도에 피어난 민화’ 전시회 개최
임자도의 상징 홍매화와 튤립을 재해석한 민화 선보여
  • 입력 : 2024. 02.27(화) 09:21
  • 서은홍 기자
신안 조희룡 미술관, ‘임자도에 피어난 민화’ 전시회 개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 조희룡 미술관에서는 초대전 ‘임자도에 피어난 민화’를 2월 28일(수)부터 5월 31일(금)까지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봄을 상징하는 임자도의 홍매화와 튤립을 중심으로 1부, 2부 나눠 선보인다. 1부 홍매화 전시는 2월 28일(수)부터 4월 3일(수)까지이며, 2부 튤립 전시는 4월 5일(금)부터 5월 31일(금)까지 진행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예로부터 봄을 상징하는 소재로 자주 등장하는 매화와 형형색색의 매력을 가진 튤립을 더한 이색적인 민화 전시이다. 참여 작가는 지역 문화예술 민화 분야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지제 조성미 작가를 중심으로 목포민화연구회 소속 작가들이 참여한다.

박우량 신안 군수는 “봄을 상징하는 매화와 튤립의 개화 시기에 맞춰 전통 민화 전시를 마련했다.”라며 “임자도 조희룡 미술관을 방문하는 모든 분께 신안 섬 꽃의 매력을 느껴보는 기회가 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희룡 미술관은 2021년 임자 대교 개통 후 새롭게 문을 열어 우봉 조희룡의 작품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동시대 작가들의 전시를 통해 전통과 현대의 만남을 이끌어 나가고 있는 전시 공간이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