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구속부상자회 정상화 추진 “전임 집행부 직무정지”

핫이슈
5·18구속부상자회 정상화 추진 “전임 집행부 직무정지”
정상화를 위한 모든 권한과 책임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에 부여
  • 입력 : 2019. 09.24(화) 18:00
  • 서은홍 기자
5·18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가 24일 오전 11시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5.18구속부상회 정상화 방안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5·18구속부상자회 전임 집행부의 사업비 부당지출 문제와 회계 부정, 직무유기, 불투명한 수탁업무등으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이 인용 결정을 내렸다.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24일 오전 11시,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일 법원에 신청한 양희승회장, 전임 집행부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돼 모든 권한과 책임을 부여받았다”며 "5·18구속부상자회 전임 집행부의 불법·비리를 일소하고 정상화의 길을 모색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지난 5월11일 총회를 갖고 참석자 311명의 만장일치로 양희승 회장과 집행부의 해임을 결정했다.

혁신위원회는“그동안 5·18구속부상자회 전임 집행부의 불법·비리 등 부끄러운 모습에 5·18가족·회원동지들을 비롯한 광주시민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도덕성과 광주시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5·18 항쟁정신이 일부 집행부의 잘못으로 인해 잘못이 모든 동지에게 오명이 씌워지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5·18역사 왜곡 망언의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 제명, 5·18진상규명위원회 출범, 학살자 전두환 재구속 등을 외치겠다”며“국회 앞에서 오늘까지 226일째 천막농성 투쟁을 하고 있음에도 해결된 것이 없는 것을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 집행부의 무관심과 방관으로 인해 정당한 법적 지위 보장과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며 “지금부터라도 잘못된 문제들을 바로 잡겠다”고 피력했다.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 상임대표는 “내년 열리는 5·18민중항쟁 제40주년 행사는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져야 한다”며 “5·18행사는 국민 모두의 기념행사로, 투쟁의 당사자인 동지들이 행사의 중심에 서서 당당하게 예우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5·18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새 집행부 구성 등 정상화를 다짐하며 지난해 12월 6일 출범식을 가졌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