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해외 자매·우호도시와 화상회의 진행

광주
광주시, 해외 자매·우호도시와 화상회의 진행
샌안토니오, 광저우, 라이프치히, 센다이, 카잔 등 7개 도시 참석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응방안 및 국제교류, 협력방안 등 논의

  • 입력 : 2020. 10.15(목) 19:13
  • 서은홍 기자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는 15일 오후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제교류를 위해 해외 자매‧우호도시들과 온라인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가 간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돼 대면교류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혜를 한 데 모으고 향후 국제교류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시 제안에 미국 샌안토니오, 중국 광저우, 일본 센다이, 인도네시아 메단, 독일 라이프치히, 러시아 카잔, 중국 창즈 등 광주시 7개 자매·우호도시가 참여했으며, 회의에는 각 도시 국제교류 부서 국장급 담당자가 참석했다.

회의는 이용섭 시장의 환영 영상메시지, 참가도시별 주제 발표와 의견 교환, 질의응답 및 주요 제안사항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시별 발표 시간에서 각 도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 지방정부의 대응경과와 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광주형 3대 뉴딜’ 비전과 정책방향을 인공지능과 그린뉴딜 중심으로 소개해 관심을 이끌었다.

이날 참석한 자매·우호도시들은 온라인을 통한 정기적인 교류 및 소통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향후 도시 간 화상회의를 정례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환영메시지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인류의 생명과 행복한 삶을 지켜내기 위한 실천적 연대는 더욱 강화돼야 한다며, 글로벌 시대 세계 각국의 도시 간 우정과 신뢰를 기반으로 새로운 미래를 향해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