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무등산 난개발 방비 민.관.정.학 협의회 1차회의 개최

광주
광주광역시, 무등산 난개발 방비 민.관.정.학 협의회 1차회의 개최
신양파크호텔 부지 공유화 원칙에 합의
2월2일 2차 회의에서 토지소유자와 면담 계획

  • 입력 : 2021. 01.28(목) 19:59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무등산 난개발 방비 민.관.정.학 협의회 1차회의 개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는 28일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무등산 일대 보존‧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무등산 난개발 방지 민.관.정.학 협의회를’를 출범시키고 대안 마련을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조선대학교를 학계 전문가로 추가해 민.관.정.학 협의회로 출범하기로 합의하고 4개 분야 공동대표를 선출했다.

민간대표로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허민 공동대표, 정계대표로 광주광역시의회 김용집 의장, 학계대표로 조선대학교 이인화 교수, 행정대표로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 최영태 위원장을 선출하고 협의회 좌장으로 허민 공동대표를 추대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의 자산인 무등산은 사적이익을 위한 개발은 지양하고 공익을 목표로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자산임을 모든 위원들이 원칙적으로 동의 했으며, ‘무등산 난개발 방지를 위한 신양파크 호텔부지를 공유화 한다’는 원칙에 참여위원 전원이 합의했다.

한편, 2월2일 개최하는 2차 회의에서는 토지소유자와의 면담을 통해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활용방안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