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의회, 여성가족부 존치 요구 건의안 채택

핫이슈
광주광역시의회, 여성가족부 존치 요구 건의안 채택
“여성가족부 존치 돼야” 당선인에 여가부 폐지 공약 철회 요구
  • 입력 : 2022. 03.28(월) 14:47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의회 위원장 신수정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의회는 28일, 제305회 광주광역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통령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철회를 요구하는 “여성가족부 존치 요구 대정부 건의안”이 채택됐다.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신수정) 위원들은 “아직 사회에 남아 있는 불평등 해소를 위한 성평등 정책과 다양한 가족 보호정책 추진을 위한 여성가족부의 존치를 요구하기 위해 발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5일 대통령 당선인의 ‘여가부 폐지’ 공약을 그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하고 여가부 폐지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환복위 위원들은 “지난 대선 시기 우리 사회 전반에 성별ㆍ세대간 갈등이 심화되어 표출된 만큼 우리 사회의 현실적인 성차별구조에 대해 더욱 더 진지하게 접근해야할 시기라며,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대로 실행된다면 아직 사회에 남아있는 성별, 세대별 갈등이 더욱 심화 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여성가족부가 존치되어 아직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구조적 성차별 문제해결과 한부모ㆍ다문화가족, 아동ㆍ청소년 지원, 출산율 향상을 위한 정책추진 등 새로운 정부에서도 소명을 다해야 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채택된 여성가족부 존치 건의안은 대통령 당선인,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 대통령(청와대), 국회의장, 국회여성가족위원장, 국무총리, 기획재정부장관, 여성가족부장관 등에게 보내지게 된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